한수경 Han Sookyung fridge
밴드 marangcoco의 첫 EP앨범이다. 냉장고라는 컨셉을 가지고 밴드 곡 작업 참여와 전체적인 앨범 아트디렉션을 진행했다. 냉장고는 어디에나 있다. 우리의 부엌에도, 마음속에도, 음악 보관함, 나중에 볼 동영상, 어디에나 들이대는 카메라 속에. 무엇이든 영원히 담을 수 있는 그릇의 발명은 우리를 미래에 가둔다. 한때 좋았던 것을 너무 오래도록 간직하고 싶은 것은 욕심이자 사치이다. 냉장고 안에는 쓰이지 않는 물건들만 점점 쌓여만 갈 것이고, 결국 모두 상하게 될 것이다. 이제 더 이상 필요 없는 물건들은 주기적으로 비워줘야지 현재에 충실하며 살 수 있다. 당신의 냉장고 안에 먼지 쌓인 물건들이 있는지 생각해 보자.
This is the first EP album by my band marangcoco. I participated in composing and conducted the overall album art direction which carries the concept of a refrigerator. Refrigerators are everywhere. In our kitchen, in our hearts, in our music libraries, in our list of saved videos to watch later and in our camera rolls. The invention of this device that can hold onto anything forever confines us into the future. But it is of luxury and our greed to want to hold on to what was once good for too long. These unused items will pile up and eventually expire, just like the food in our fridge. Things inside the fridge that are no longer needed must be emptied periodically so that we can fully live in the present. We want the listeners to think about whether there are any dusty items that need to be cleaned out inside their ‘fridge’.

click! ☞Youtube Playlist☜

<전시 현장>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