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윤주 Baek Yunju Vacant
Vacant는 팬데믹 상황에서 급속한 공간구성의 변화를 경험하고 있는 현재, 한국 기독교 종교 공간에 주목하여 현재의 종교 공간에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합니다. 팬데믹 이전, 공간의 타이폴로지는 사람들을 모으고 결속하는 집사회적 공간이 지배적이었으나, 사회적 거리 두기가 일상화된 현재 이사회적 공간에 대한 필요성이 증대되었습니다. 따라서 복음주의와 행동주의를 기반으로 공격적인 선교활동을 통해 대형화되며 집단감염의 온상이 되어 종교에 대한 집단적 혐오감을 불러일으키게 된 기존 기독교의 집사회적인 종교 공간에서 벗어나, Vacant는 개인의 종교 경험을 위한 이사회적 공간을 제공합니다.
Currently experiencing a rapid change in spatial composition in a pandemic situation, Vacant presents a new paradigm in the current religious space by paying attention to the Korean Christian religious space. Before the pandemic, the typology of space was dominated by a sociopetal space that gathers and bonds people, but the need for a sociofugal space has increased now that social distancing has become commonplace. Therefore, Vacant is a space for personal religious experience, which is different from the existing Christian religious space that became a center of mass infection and aroused a collective detestability for religion through aggressive missionary activities based on evangelicalism and activism.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