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활한 관람을 위해 저전력 모드를 해제해주세요
김정림 Kim Jeonglim 갭센티 Gapcm
시각 디자인 프로젝트 Visual Design Project
`갭센티(Gapcm)’와 ‘갭세컨즈(Gapseconds)’는 우리 눈에 누적된 자연물 규모에 대한 오해를 읽어내기 위한 그래픽입니다. 실제 5m였던 나무가 노트북과 핸드폰 화면 속에서는 10cm 정도의 나무가 됩니다. 이 두 나무는 같은 나무인가요? 현대인은 디지털 경험이 과도하게 누적되어 자연물들의 실제 규모를 오해하곤 합니다. ‘갭센티(Gapcm)’란 이 규모에 대한 오해의 정도를 보여주기 위해 만들어낸 그래픽의 이름이며, 사람들은 마우스 스크롤을 통해 그래픽에 담긴 오해의 차이를 물리적으로 읽어냅니다. 부속 시리즈 ‘갭세컨즈(Gapseconds)’는 모션 포스터로 다양한 규모의 자연물을 5초라는 같은 시간 동안 스크롤 하며 생긴 속도 차를 이용해 오해를 시각화합니다.
'Gapcm' and 'Gapseconds' is a graphic project which addresses the discrepancy between the actual sizes of natural entities and the sizes our eyes are accustomed to seeing. A 5-meter tall tree in real life becomes just 10 centimeters tall on a laptop or phone screen. Can we really say these two are the same tree? In our present day, many are accustomed to seeing natural entities solely through a screen, and thus have misconceptions about the actual sizes of living things. The Gap Centimeter (gapcm) is the graphic term coined to address this perceptual discrepancy; viewers use the mouse scroll to understand this discrepancy in physical terms. The Gap Second (gapseconds) is a variation of this idea, using 5-second motion posters instead to show the difference in speed caused by the viewer’s scrolling. Thus, the perceptual discrepancy is visualized once again.
492532923

▶︎ sound on

492965909

▶︎ sound on

492965880

▶︎ sound on

492965956

▶︎ sound on

493178714

▶︎ sound on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