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활한 관람을 위해 저전력 모드를 해제해주세요
명소연 Myung Soyeon 메드어스 MED US
제품시스템디자인 Product System Design Project
우리는 병을 치료하기 위해 약을 복용하지만 의도적으로 남용하거나 실수로 잘못 복용하면서 오히려 부작용을 경험하기도 합니다. 보호자와 함께 능동적으로 약 먹는 법을 배웠다면 우리는 지금보다 더 나은 습관을 가질 수 있을까요? MED US는 학교와 가정에서 아동의 복약 교육을 보조해 줄 놀이 키트이자 가상의 친구입니다. 아동이 거부감을 느끼는 질병, 약물을 통한 치료를 약 보관 키트 US를 이용한 놀이로 풀어내어 배운 복약 규칙을 능동적으로 복습하고 치유 과정을 아동이 직접 시각적으로 확인할 수 있습니다. MED US는 조립 가능한 친환경적인 재료만으로 만들어지며, 전개도를 펼쳐 최소한의 부피로 유통이 가능한 제품입니다.
We take medicines to heal illness; however, the abuse or mistaken consumption of medicine may lead to worse side effects. Perhaps, if we learned how to take medicine at a young age with caretakers, would we have healthier medicine-taking habits now as adults? MED US is a playkit and virtual friend who helps children learn proper medicine-taking habits in school and at home. Through the MED US kit, children learn about the illnesses that scare them, and using the US medicine storage kit in games, actively practice the habits they have been taught and visually track their healing process. MED US is designed for easy assembly, and is made only from environmentally-friendly materials. Disassembled, it is a flat-pack design allowing for easy, space-efficient transportation.

Project Background

실수 투성이 복약

MED US 프로젝트는 만 14세에서 만 25세 사이의 청소년과 성인에게 복약 교육 경험과 현재의 습관을 질문하였습니다. 60% 이상의 청소년과 성인이 관련 교육을 받은 경험이 없거나 약물을 잘못 보관하며 증상이 완화되거나 본인이 원할 때 자의적으로 약물을 중단한다고 응답하였습니다. 복약 실수는 일상적으로 발생하며 환자들이 부작용이 심각한 약물을 사용하게 되어도 습관화된 실수는 그대로 나타날 것입니다. 그렇다면 성인이 되어 더 많은 약물에 노출되기 전에, 아직 부모님과 함께 약을 복용할 때부터 놀이도구를 통해 안전한 복용법을 배울 순 없을까요?

MED US Kit

치료를 함께해 줄 US를 직접 조립하고 약을 보관하여 사용합니다. MED US 키트를 사용하는 아동과 보호자는 설명서를 따라 처방전의 내용을 US 키트에 다시 기록하고 스티커로 증상의 정도를 표현합니다. 칸막이와 껍질을 조립하여 약을 1주일 단위로 보관하고 순서대로 투약하세요. MED US의 가장 중요한 원칙은 "자신이 왜 약을 먹는지 이해하기, 처방전을 읽기, 정해진 시간마다 약 먹기"입니다.

How to Use MED US

2-1 복약 습관 설문조사 결과 얻은 문제상황을 공유하는 설명서입니다.
2-2 단계별로 사용법을 익힐 수 있는 설명서입니다. 각 설명서는 우리에게 익숙한 알약 소분용 유포지와 같이 옆으로 펼쳐지는 구성입니다.

약을 받아왔다면 증상 스티커로 아동 자신이 생각하는 병의 모습을 구체화합니다. 스티커는 종류별로 병원균과 신체의 상처를 모티브로 디자인하였지만 어떤 증상에 사용할지는 사용자의 자유입니다. 이 과정을 통해 아동은 자신이 지금 어떻게 아픈지, 질병을 어떻게 받아들이는지를 표현하고 능동적으로 이해하는 수단입니다.

전시 아카이브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